제131호(2018.11.29)
 지난호 보기    
SNUNOW 170호 (2020.10.21) SNUNOW 169호 (2020.10.07) SNUNOW 168호 (2020.09.16) SNUNOW 167호 (2020.09.02) SNUNOW 166호 (2020.08.05) SNUNOW 165호 (2020.07.08) SNUNOW 164호 (2020.06.17) SNUNOW 163호 (2020.06.03) SNUNOW 162호 (2020.05.20) SNUNOW 161호 (2020.05.13) SNUNOW 160호 (2020.04.29) SNUNOW 159호 (2020.04.08) SNUNOW 158호 (2020.03.25) SNUNOW 157호 (2020.03.04) SNUNOW 156호 (2020.02.19) SNUNOW 155호 (2020.02.05) SNUNOW 154호 (2020.01.29) SNUNOW 153호 (2019.12.18) SNUNOW 152호 (2019.12.04) SNUNOW 151호 (2019.11.20) SNUNOW 150호 (2019.11.06) SNUNOW 149호 (2019.10.23) SNUNOW 148호 (2019.10.02) SNUNOW 147호 (2019.09.18) SNUNOW 146호 (2019.09.04) SNUNOW 145호 (2019.08.21) SNUNOW 144호 (2019.08.07) SNUNOW 143호 (2019.07.17) SNUNOW 142호 (2019.07.10) SNUNOW 141호 (2019.06.26) SNUNOW 140호 (2019.06.12) SNUNOW 139호 (2019.05.29) SNUNOW 138호 (2019.05.15) SNUNOW 137호 (2019.05.01) SNUNOW 136호 (2019.04.17) SNUNOW 135호 (2019.04.01) SNUNOW 134호 (2019.02.28) SNUNOW 133호 (2019.01.30) SNUNOW 132호 (2018.12.27) SNUNOW 131호 (2018.11.29) SNUNOW 130호 (2018.10.30) SNUNOW 129호 (2018.08.30) SNUNOW 128호 (2018.07.30) SNUNOW 127호 (2018.06.29) SNUNOW 126호 (2018.05.31) SNUNOW 125호 (2018.04.30) SNUNOW 124호 (2018.03.30) SNUNOW 123호 (2018.02.28) SNUNOW 122호 (2018.01.31) SNUNOW 121호 (2017.12.29) SNUNOW 120호 (2017.11.29) SNUNOW 119호 (2017.10.30) SNUNOW 118호 (2017.09.27) SNUNOW 117호 (2017.08.31) SNUNOW 116호 (2017.07.28) SNUNOW 115호 (2017.06.30) SNUNOW 114호 (2017.05.31) SNUNOW 113호 (2017.04.28) SNUNOW 112호 (2017.03.29) SNUNOW 111호 (2017.02.22) SNUNOW 110호 이전

■ 캠퍼스 주요 소식

행복연구센터, <국내 일간지 보도를 통해 본 한국의 사회적 울분> 연구 발표
2018.11.26

-서울대 행복연구센터 2018년도 기획연구팀 <국내 일간지 보도를 통해 본 한국의 사회적 울분> 연구 발표:

울분기사는 박근혜 정부 때 최다, 울분 유발 대상은 정부·관료가 가장 잦아

 

지난 1990년대 이래 국내 일간지에 보도된 울분 경험을 기준으로 볼 때 사건·사고 피해자 및 가족이 가장 자주 울분의 주체로 등장하였고 정치인, 노동자·농어민이 그 뒤를 이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월 8일(목) 오후 서울대 보건대학원이 발표한 ‘한국의 사회적 울분: 1990~2018년 국내 7개 종합 일간지 보도 내용분석’ 결과에 따르면 울분의 주체로 사건사고 피해자·가족이 전체 321건의 분석 대상 기사중 55건(17.1%)에 등장, 우리 사회의 가장 잦은 울분 경험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정치인(42건, 13.1%), 노동자·농어민(37건, 11.5%)이 뒤를 이었고 ‘청년 세대’, ‘중년세대’, ‘지역주민’ 등 나이와 주거지 등으로 묶이는 국민 그룹이 네 번째였다(33건, 10.3%)<그림1>.

 

국내 7개 종합 일간지 ‘울분’ 기사에 나타난 울분의 주체

<그림1> 국내 7개 종합 일간지 ‘울분’ 기사에 나타난 울분의 주체

 

울분 유발 대상은 정부조직/관료가 전체 기사 중 93건(29.0%)에 등장, 가장 자주 국민들의 울분을 야기했고, 정치인(45건, 14.0%), 기업(35건, 10.9%), 특정되지 않은 사회 일반(33건, 10.3%), 피의자 등 개인(20건, 6.2%)이 그 뒤를 이었다.

 

이번 연구는 서울대 행복연구센터 (센터장 최인철 심리학과 교수)가 2018년 기획 과제로 추진 중인 『사회공정성과 한국인의 울분 연구』(연구 책임자 유명순 보건대학원 교수) 시리즈의 두 번째 기획으로, 주영기 교수(한림대 미디어스쿨)와 공동으로 진행한 것이다. 1990년 1월1일부터 2018년 8월31일까지 조선·중앙·동아·한겨레·경향·한국·문화일보 7개 신문 기사의 제목에 ‘울분’이 포함된 321건에 대해 울분의 주체, 대상, 원인과 수반되는 울분 반응 행동 및 감정 등을 조사했다.

 

울분 원인, ‘(삶의) 기반 박탈과 근본적 요구의 묵살이 최다

 

이날 발표에 나선 한림대 주영기 교수에 따르면 울분 기사량은 90년대에 비해 21세기에 들어 전반적으로 증가세를 보였고 특히 박근혜 정부 시절에 전후 시점과 다른 현격한 증감 현상이 확인됐다. 울분의 원인은 가족의 생명, 생계 기반의 손실 등 ‘기반(적 요소)의 박탈과 근본적 요구의 묵살’이 80건(24.9%)으로 가장 자주 등장하였고, 명예훼손·모독·누명(50건, 15.6%), 권력부조리·갑질·횡포(36건, 11.2%)가 뒤를 이었다<그림2>.

 

국내 7개 종합 일간지 ‘울분’ 기사에 나타난 울분의 원인

<그림2> 국내 7개 종합 일간지 ‘울분’ 기사에 나타난 울분의 원인

 

이번 연구에서는 울분 주체들이 보이는 울분 반응으로서의 행동들도 조사됐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증언, 기자회견, 성명 발표, 토론회, 인터넷 글 게시, 벽 낙서 등 ‘표현·공개’가 92건(27.5%)으로 가장 많고, 슬픔과 분노, 눈물, 오열, 한숨 등 정서적 반응(57건, 17.0%)과 시위(44건, 13.1%)가 뒤를 이었다. 고소, 탈당, (의원직)사퇴, 갑론을박 회의, 음주 등 다양한 제도적 행동(22건, 6.6%)과 범죄, 자살, 분신 시도, 자해 등 파괴적 일탈 행동(18건, 5.4%)도 지면을 장식했다.

 

‘울분’ 보도에서 직간접적으로 드러난 감정들의 양상도 제시됐다. 울분을 구성하는 네 가지 감정 영역(Znoj, Abegglen, Buchkremer, & Linden, 2016)인 △분노·혐오(anger/misanthropy) △(거절에 따른) 실망·낙담(disappointment), △(탈출구가 안 보이는 상황에 대한) 비관·절망

(pessimism/hopelessness), △모욕감·수치(insult/shame)의 카테고리로 분류해본 결과, 분노·혐오 감정이 절반 이상(59.1%)을 차지하였고 실망/낙담(24.6%)이 두 번째로 자주 포착되었으나 모욕감/수치(6.2%), 답이 없는 꽉 막힌 상황에서의 절망적 비관(6.2%)은 상대적으로 드물게 포착되었다<그림3>.

 

국내 7개 종합 일간지 ‘울분’ 기사에 나타난 울분의 구성 감정

<그림3> 국내 7개 종합 일간지 ‘울분’ 기사에 나타난 울분의 구성 감정

 

이날 연구 발표에서는 “90년대에는 정치인이 정치인에 대해 명예훼손, 배신 등의 이유로 울분을 느끼는 경우가 신문에 등장하는 주요 울분 현상이었지만 21세기로 넘어오면서 사건사고 피해자가 가족과 직장, 혹은 삶의 터전을 잃은 현실과 이와 관련한 무책임 혹은 책임의 회피를 이유로 정부에 대해 울분을 느끼는 경우가 급증”한 것과 같은 한국 사회 울분현상의 시대적 변화 양상에 대한 소개도 진행되었다.

 

주 교수는 연구 결과의 함의와 관련, “군사 정부에서 민간 정부로 권력이 이양되던 90년대에는 권력의 분배 과정에서 공천 배제 등으로 인한 정치세력간의 울분 현상이 일어난 것이 언론에 자주 등장한 반면, 시민사회가 정착된 21세기에는 세월호, 메르스 등 각종 안전 위협 사고, 사건의 피해자들과, 정부의 위기 대책의 여파로 생계 등 생활 터전에 영향을 받게 되는 각종 산업종사자와 시민들의 정부에 대한 울분이 주요 울분 현상으로 자리를 잡았다”고 말했다. 이는 위험대응이 상위정책과제로 부상하는 위험사회로 한국사회가 진입함과 동시에 경제적 불평등 구조가 심화되는 양상이 겹치면서 다양한 울분 현상을 양산하고 있음을 짐작케 하는 대목이라는 것이다.

 

이날 발표는 연구책임자인 서울대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의 사회로 김홍중(서울대 사회학과)·이철희(서울대 경제학과)·이현정(서울대 인류학과) 교수 등 사회·경제·문화 분야 전공 교수들은 물론 김지영 한국형사정책연구원 선임연구원, 김현수 명지병원 정신과 전문의도 토론에 참여, 신문에 포착된 울분 현상의 의미에 대해 다양한 견해를 공유했다.

 

이날 연구는 신문 제목에 ‘울분’이 포함된 기사들만을 대상으로 한 연구로, 기사 본문에 ‘울분’이 포함된 기사의 수는 같은 기간 조선일보 1개사만 1천 건을 상회하는 점을 감안, 이들 다수의 기사량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텍스트마이닝 기법을 활용한 추가 분석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내달 18일 오후 2시에는 서울대 행복연구센터의 ‘사회공정성과 한국인의 울분 연구’ 최종 기획으로, 2천명을 대상으로 한국형 울분 척도를 적용한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자료제공 : 보건대학원(02-880-2767)

■ FOCUS

■ COVID-19 소식

■ 캠퍼스 주요 소식

■ 연구성과

■ 안내

■ 기부소식 및 동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