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7호(2017.08.31)
 지난호 보기    
SNUNOW 170호 (2020.10.21) SNUNOW 169호 (2020.10.07) SNUNOW 168호 (2020.09.16) SNUNOW 167호 (2020.09.02) SNUNOW 166호 (2020.08.05) SNUNOW 165호 (2020.07.08) SNUNOW 164호 (2020.06.17) SNUNOW 163호 (2020.06.03) SNUNOW 162호 (2020.05.20) SNUNOW 161호 (2020.05.13) SNUNOW 160호 (2020.04.29) SNUNOW 159호 (2020.04.08) SNUNOW 158호 (2020.03.25) SNUNOW 157호 (2020.03.04) SNUNOW 156호 (2020.02.19) SNUNOW 155호 (2020.02.05) SNUNOW 154호 (2020.01.29) SNUNOW 153호 (2019.12.18) SNUNOW 152호 (2019.12.04) SNUNOW 151호 (2019.11.20) SNUNOW 150호 (2019.11.06) SNUNOW 149호 (2019.10.23) SNUNOW 148호 (2019.10.02) SNUNOW 147호 (2019.09.18) SNUNOW 146호 (2019.09.04) SNUNOW 145호 (2019.08.21) SNUNOW 144호 (2019.08.07) SNUNOW 143호 (2019.07.17) SNUNOW 142호 (2019.07.10) SNUNOW 141호 (2019.06.26) SNUNOW 140호 (2019.06.12) SNUNOW 139호 (2019.05.29) SNUNOW 138호 (2019.05.15) SNUNOW 137호 (2019.05.01) SNUNOW 136호 (2019.04.17) SNUNOW 135호 (2019.04.01) SNUNOW 134호 (2019.02.28) SNUNOW 133호 (2019.01.30) SNUNOW 132호 (2018.12.27) SNUNOW 131호 (2018.11.29) SNUNOW 130호 (2018.10.30) SNUNOW 129호 (2018.08.30) SNUNOW 128호 (2018.07.30) SNUNOW 127호 (2018.06.29) SNUNOW 126호 (2018.05.31) SNUNOW 125호 (2018.04.30) SNUNOW 124호 (2018.03.30) SNUNOW 123호 (2018.02.28) SNUNOW 122호 (2018.01.31) SNUNOW 121호 (2017.12.29) SNUNOW 120호 (2017.11.29) SNUNOW 119호 (2017.10.30) SNUNOW 118호 (2017.09.27) SNUNOW 117호 (2017.08.31) SNUNOW 116호 (2017.07.28) SNUNOW 115호 (2017.06.30) SNUNOW 114호 (2017.05.31) SNUNOW 113호 (2017.04.28) SNUNOW 112호 (2017.03.29) SNUNOW 111호 (2017.02.22) SNUNOW 110호 이전

■ FOCUS

내가 생각하는 서울대가 특별한 이유 2
2017.08.31

 

서울대 동문 5인이 말하는 "내가 생각하는 서울대가 특별한 이유"

 

우리나라에서 '서울특별대학' SNU의 존재 가치는 무엇일까? 시대적 가치를 대표하는 5인의 동문들에게 자신에게 서울대는 무엇이었는지 물었다. 

 

이현순

“내가 대학생이던 60-70년대는 우리나라가 여공들 혹사시켜 가발 같은 거 만들어 연명할 때였어요. 우리 서울공대생들은 공부하는 목표가 아주 뚜렷했어요. 열심히 배워서 제대로 된 산업을 일으켜서 나라를 부강하게 만들겠다는 거. 내가 유학에서 돌아왔을 때 국산 자동차라고 하는 게 다 일본 부품 사다가 조립만 한 껍데기였는데 결국 우리 기술로 엔진을 개발해서 일본에 수출했지요.”

 

- 이현순 (기계공학과 69학번), 최초로 국산 엔진 개발 

 

 

 

김필립

“저는 서울대에 있을 때 특별히 우수한 학생은 아니었어요. 여기까지 온 것도 운이 좋아서죠. 세상에 머리 좋은 사람은 참 많아요. 그런 세상에서 자기만의 연구를 하려면 결국 중요한 건 내적인 자신감이에요. 비슷한 사람들하고 토론하고 경쟁하는 과정에서 무너질 수 없는 자신감을 쌓을 수 있습니다. 서울대에서 그걸 할 수 있었던 게 정말 행운이었어요.”

 

- 김필립 (물리학과 86학번), 세계 최초로 '그래핀' 개발

 

 

 

이현주

“박종철 형이 언어학과 선배였어요. 그가 아니었으면 우리나라가 이렇게 민주화를 이루지 못했을 거에요. 그 때 우린 다 박종철이었어요. 말 한 마디 때문에 잡혀가 고문을 당하던 엄한 시절인데도 우리는 계속 싸웠어요. 굳이 세어 본 적은 없지만 민주주의를 위해 목숨까지 바쳤던 학생들은 절대 다수가 서울대였어요.”

 

- 이현주 (언어학과 86학번), 박종철과 함께 학생운동 참여

 

 

 

이원상

“저는 남극에서 지구 온난화에 따라 빙하가 얼마나 녹고 있는지 연구하고 있습니다. 남극에 한 번 들어오면 몇 달씩 머무르면서 극한 상황에서 연구를 수행해야 합니다. 말 그대로 목숨을 걸어야 할 때도 많아요. 전세계에서 많은 과학자들이 와 있지만, 서울대 사람들이 탁월한 리더십과 연구성과를 보이고 있습니다.”

 

- 이원상 (지구환경과학부 93학번), 남극에서 연구활동

 

 

이정원

“초등학교 때부터 축구선수 생활을 하다가 고등학교 때 서울대에 가겠다고 하니까 다들 절대 못간다고 놀렸어요. 고3때 하루 3번 훈련하고 월수금 밤엔 야간 훈련, 화목엔 야자를 하며 버텼어요. 프로선수가 되고 나서는 공부만큼 열심히 훈련을 했어요. 죽도 밥도 안될 순 없으니까요. 서울대에 들어간 덕분에 제가 이렇게 프로 무대를 밟을 수 있었네요.”

 

- 이정원 (체육교육과 13학번), 프로 축구선수 데뷔

 
 

 

■ FOCUS

■ COVID-19 소식

■ 캠퍼스 주요 소식

■ 연구성과

■ 안내

■ 기부소식 및 동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