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3호(2020.06.03)
 지난호 보기    
SNUNOW 165호 (2020.07.08) SNUNOW 164호 (2020.06.17) SNUNOW 163호 (2020.06.03) SNUNOW 162호 (2020.05.20) SNUNOW 161호 (2020.05.13) SNUNOW 160호 (2020.04.29) SNUNOW 159호 (2020.04.08) SNUNOW 158호 (2020.03.25) SNUNOW 157호 (2020.03.04) SNUNOW 156호 (2020.02.19) SNUNOW 155호 (2020.02.05) SNUNOW 154호 (2020.01.29) SNUNOW 153호 (2019.12.18) SNUNOW 152호 (2019.12.04) SNUNOW 151호 (2019.11.20) SNUNOW 150호 (2019.11.06) SNUNOW 149호 (2019.10.23) SNUNOW 148호 (2019.10.02) SNUNOW 147호 (2019.09.18) SNUNOW 146호 (2019.09.04) SNUNOW 145호 (2019.08.21) SNUNOW 144호 (2019.08.07) SNUNOW 143호 (2019.07.17) SNUNOW 142호 (2019.07.10) SNUNOW 141호 (2019.06.26) SNUNOW 140호 (2019.06.12) SNUNOW 139호 (2019.05.29) SNUNOW 138호 (2019.05.15) SNUNOW 137호 (2019.05.01) SNUNOW 136호 (2019.04.17) SNUNOW 135호 (2019.04.01) SNUNOW 134호 (2019.02.28) SNUNOW 133호 (2019.01.30) SNUNOW 132호 (2018.12.27) SNUNOW 131호 (2018.11.29) SNUNOW 130호 (2018.10.30) SNUNOW 129호 (2018.08.30) SNUNOW 128호 (2018.07.30) SNUNOW 127호 (2018.06.29) SNUNOW 126호 (2018.05.31) SNUNOW 125호 (2018.04.30) SNUNOW 124호 (2018.03.30) SNUNOW 123호 (2018.02.28) SNUNOW 122호 (2018.01.31) SNUNOW 121호 (2017.12.29) SNUNOW 120호 (2017.11.29) SNUNOW 119호 (2017.10.30) SNUNOW 118호 (2017.09.27) SNUNOW 117호 (2017.08.31) SNUNOW 116호 (2017.07.28) SNUNOW 115호 (2017.06.30) SNUNOW 114호 (2017.05.31) SNUNOW 113호 (2017.04.28) SNUNOW 112호 (2017.03.29) SNUNOW 111호 (2017.02.22) SNUNOW 110호 이전

■ 기부소식 및 동정

법무법인 양헌 최경준 대표변호사, 발전기금 5억원 쾌척
2020.06.01

오세정 총장과 최경준 대표변호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세정 총장과 최경준 대표변호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법무법인 양헌(Kim Chang & Lee) 최경준(법학 학사 1979-1983) 대표변호사가 법학전문대학원에 ‘Kim Chang & Lee 기금’ 5억원을 약정하고 2억원을 쾌척했다. 이에 서울대는 5월 18일(월), 모교에 방문한 최경준 동문 부부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최경준 대표변호사는 “우리나라를 선도하는 인재를 양성하고 있는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의 미래에 투자하는 것이 곧 대한민국 법조계를 위한 일이라 생각해 왔다.”라며 “단순한 법률이론과 판례를 주입하는 기술을 가르치기보다는 학생들이 스스로 연구하며 배우고, 자기 주도적으로 사고하는 습관을 체득하도록 교육해 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오세정 총장은 “한국 최초 로펌인 법무법인 김장리를 이끄시며 국내외 활동을 통해 우리 사회의 귀감이 되신 변호사님의 소중한 기금은 귀한 뜻을 담아 우리 사회의 미래를 짊어질 법학도를 양성하는데 활용하겠다.”라고 밝혔다.

 

국내 최초 로펌인 법무법인 김장리의 대표로 활동하던 최경준 변호사는 2008년 금융전문 로펌인 법무법인 평산과 합병한 후 통합 로펌인 법무법인 양헌의 대표변호사로 활동해왔다. 최 변호사는 외국인투자 및 투자회수, 합작투자 계약, 기술이전 계약, 기업의 인수 및 합병 등 외국기업을 상대로 한 한국 법규에 관한 자문업무 및 굵직한 국내외 소송을 담당하며 우리나라 법무 분야의 발전에 기여하고 그 위상을 높이고 있다.

 

자료제공 : 발전기금(02-871-1621)

■ FOCUS

■ COVID-19 소식

■ 캠퍼스 주요 소식

■ 연구성과

■ 기부소식 및 동정

■ 안내